네모아저씨
엄마가 장난감 안사줘도 재밌게 놀 수 있게 도와드릴게요!
입벌구
어제 실패의 이유를 찾았다
504
0
1
2020.04.28 18:22:51

 

여~ 다시 돌아온 입벌구입니다~~

 

네모아저씨 제가 어제의 실패의 이유를 찾아버렸습니다

쪼랩 주제에 너무 어려운 걸 선택했던 거죠

이딴 손을 가진 주제에 거미라니,,,종이가 무려 두 개나 필요한 고급 스킬,,,

(물론, 오늘도 도전했다가 실패해버렸습ㄴㅣㄷㅏ,,,,본래 인생이란 그런 것,,,,)

 

그래서 오늘은 어릴 적 꿈꿔왔던 "해적왕"이 되어보기로 했죠

 

바로

 

 

 

.

.

(두둥!!!- 누구 글에 효과음 넣을 줄 아는 사람?)

잠수함 만들기

 

 

 

 

 

물론 이것도 나에게 너무 고난을 주었습니다

 

정말 뒤집어서 접기 위해서 영상 저 부분만 15번 다시 봤는데

뒤집어서 접는다,,,뒤집,,,뒤집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는데,,,후,,,

 

하지만 포기를 모르는 나란 녀석은

뒤집어서 접는다는 고오오오오급 스킬을 이제 나는 익혀버린 것입니다,,,

손가락으로 코파는 것 말고 할 줄 아는 게 없는 줄 알았는데 이제 다 큰 듯

 

아기가 혼자 배를 뒤집듯,,,저는 네모 아저씨의 영상만 보고 혼자 깨우쳐버린 것입니다,,!!!!!

이걸 깨우치다니,,, 대단해!!!!

 

 

 

하지만 또 다른 시련,,에 봉착,,,,

네모 아저씨,,, 자꾸 뭘 넣으시더라구요,,,,

 

뭘 넣으라구요,,,?

 

 

 

아,,, 이때 저는 저의 아버지가 생각나 버렸읍니다,,,

사랑하는 아버지,,,

늘 제가 종이접기를 할 때면,,,,,다정한 손길로 모든 난관을 헤쳐주셨죠,,,,

아,,,아버지,,,

그리운 이름,,,,큽,,

 

 

물론 저는 강한 녀석이기에

해버렸습니다

 

 

 

멋져,,,나란 녀석 멋져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!

 

 

 

그럼 이만 해적왕이 되기 위해 저는 먼 길을 떠나보겠습니다

 

 

 

 

댓글
0개
좋아요 머리말 제목 조회수 작성자 날짜
650
집돌이
05-06
504
입벌구
04-28
799 04-28
490
입벌구
04-27
TOP

최근 본 채널(0)

최근 본 게시글(0)